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때 악마 아줌마 미소 `충격` 시신 사이 헤집으며...?

정지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21:00]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때 악마 아줌마 미소 `충격` 시신 사이 헤집으며...?

정지나 기자 | 입력 : 2019/11/07 [21:00]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의 참혹함 속에서도 자신의 이득을 위해 도둑질을 했던 한 여성이 주목되고 있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는 지난 1995년 6월 29일 오후 5시 57분 경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풍백화점이 붕괴한 사건이다. 

 

당시 삼풍백화점은 단 20초만에 무너져 종업원과 고객 등 총 502명이 숨지고 937명이 부상을 당했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해결을 위해 여러 곳에서 구조 작업이 한창 벌어지던 가운데 백화점 물건이나 희생자들의 물건을 훔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그 중 한 여성이 사고 현장과 시신 주변을 맴돌며 옷가지와 금품 등을 훔치는 모습이 언론에 찍혀 국민들의 큰 비난을 받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녀에게 `악마 아줌마`라는 명칭까지 붙이기도 했다. 

 

한편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의 원인은 총체적 부실 시공과 건설 비리 등이 언급되고 있다. 

 

삼풍백화점의 전 삼풍그룹 회장 이준에게는 업무상과실치사상죄를 적용해 징역 7년 6개월이 확정됐다.

 

이준 회장은 "이보쇼 기자양반! 백화점이 무너졌다는 것은 다시 말해서 손님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것이지만 우리 회사의 재산도 망가지는 거야!"라는 발언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