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文대통령, 24일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예정

靑 “아베 총리가 언급한 내용이 맞는다고 보면 돼...시간 장소는 마무리 돼는대로 발표”

유안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8 [14:05]

文대통령, 24일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예정

靑 “아베 총리가 언급한 내용이 맞는다고 보면 돼...시간 장소는 마무리 돼는대로 발표”

유안나 기자 | 입력 : 2019/12/18 [14:05]
지난달 4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성(RCEP)에서 기념촬영 전 악수하고 있다.
지난달 4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성(RCEP)에서 기념촬영 전 악수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현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한일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됐나’라는 질문에 “앞서 아베 총리가 언급한 바가 있다. 그 내용이 맞는다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정확한 시간 장소 등은 마무리가 되는 대로 공식적으로 발표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3일 도쿄에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 강연에서 “크리스마스 이브 날에는 청두에서 일중한 정상회의에 출석하고, 이 기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도 회담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일한 수뇌회담도 할 예정이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가 24일 한일 정상회담이 있으리라는 아베 총리의 발언을 확인한 셈이다. 이로써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관계 악화에 대한 해법 및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 현안을 두고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