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장철 무 가격 최대 3배 ↑..."이달 중순부터 가격 상승 크지 않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이달 중순부터 시설 가을무 산지 출하, 하순부터 월동무·가을무 저장 출하 증가"

유안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9 [10:41]

김장철 무 가격 최대 3배 ↑..."이달 중순부터 가격 상승 크지 않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이달 중순부터 시설 가을무 산지 출하, 하순부터 월동무·가을무 저장 출하 증가"

유안나 기자 | 입력 : 2019/12/19 [10:41]
1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무 도매(상품·20㎏ 기준)가격은 전날 2만7000원을 기록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무 가격이 작년보다 최대 3배 이상 급등하며 소비자가 체감하는 소매 가격 역시 갑절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무 가격은 월동무 출하가 본격화되면서 앞으로 추가 상승 폭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1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무 도매(상품·20kg 기준) 가격은 전날 2만7000원을 기록했다. 이는 1개월 전 2만920원보다는 6080원 오른 가격이고, 1년 전 7700원보다는 무려 3.5배 수준이다.

 

특히, 2일 전인 17일 대전 지역의 도매가격은 무려 3만원에 달했다. 

 

이는 이달 상순 기온이 일시적으로 영하 5도까지 떨어지면서 가을무가 일부 동해를 받아 출하량이 예상보다 감소한 것으로 관측됐다.  

 

또 상품성이 양호한 무 출하량이 줄어들면서 특·상품 가격 상승 폭이 컸고,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높은 월동무도 초기 출하량이 줄어들면서 특·상품 가격이 중·하품보다 상대적으로 값이 크게 올랐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소매 가격 역시 배로 뛰었다.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무와 배추 가격을 살펴보고 있다.

무 소매(상품, 1개 기준) 가격은 전날 3021원으로 집계돼 1년 전 1551억원보다 1.94배, 2배 가까이 올랐다. 평년 가격 1856억원과 비교해도 62.8%나 상승했다.

 

이같은 가격 상승세 덕에 이달 1~19일 무 평균 도매가격은 작년 7540원은 물론, 평년 8430원보다 2배 이상 높은 20kg당 2만3999원을 기록했다. 

 

다만, 무 가격의 추가 상승 폭은 월동무 출하가 본격화 됨에따라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농업관측본부는 “최근 산지 물량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식자재 업체, 한식업체, 마트 등에서 상대적으로 품위가 좋은 특·상품 무를 도매시장에서 사들이는 수요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달 중순 이후 가격 상승 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이달 하순 가격은 중순 가격인 20kg당 2만5540원과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달 중순부터 시설 가을무 산지 출하가 이뤄지고 하순부터 월동무와 가을무 저장 출하가 점차 늘어나면서 큰 폭의 가격 상승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