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 59%, 올해 국내 환경 뉴스로 ‘대기오염-오존 문제‘ 꼽아”

환경보건시민센터 전국 남녀 대상 조사 결과...미세먼지 문제 20-30대 등서 주요하게 여겨

유안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9 [17:48]

“국민 59%, 올해 국내 환경 뉴스로 ‘대기오염-오존 문제‘ 꼽아”

환경보건시민센터 전국 남녀 대상 조사 결과...미세먼지 문제 20-30대 등서 주요하게 여겨

유안나 기자 | 입력 : 2019/12/19 [17:48]
지난 11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부산 황령산에서 바라본 해운대 일대. 고층 건물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부산 황령산에서 바라본 해운대 일대. 고층 건물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올해 국민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환경 관련 뉴스는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 오염과 오존 문제’라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이달 13~15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97명을 대상으로 한 ARS 조사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59.0%)이 올해 가장 중요한 국내 환경 뉴스로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 오염과 오존 문제’를 꼽았다고 19일 밝혔다. 

 

뒤이어 ‘일회용 컵, 비닐봉지 사용 제한 정책 시행’(11.9%), ‘일본의 방사능 오염 폐타이어·석탄재 수입 금지 조치’(11.6%) 등의 답변이 나왔다. 

 

미세먼지 문제는 19세·20대(64.3%), 30대(66.2%) 등에서 주요하게 여기는 경우가 많았다. 

 

센터는 “미세먼지 관련 이슈는 2017년 36.9%, 2018년 56.6%에 이어 3년 연속 가장 중요한 국내 환경 뉴스로 지목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당국과 산업계, 시민사회가 집중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제 환경 뉴스 분야에서는 ‘해양 생물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 응답자가 전체의 41.2%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주요 환경 뉴스로는 ‘일본 도쿄 올림픽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문제’(20.7%), ‘재활용품으로 위장한 페기물 수출 문제와 이를 금지하는 유엔 협약’(8.9%) 등도 거론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서울대 보건대학원 직업환경건강연구실과 함께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진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