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경련 해산 촉구안 발의…국회의원 73명 참여

정의당 심상정대표등 국회의원 73명 발의…새누리 김용태 참여

김대호 기자 | 기사입력 2016/10/16 [13:04]

전경련 해산 촉구안 발의…국회의원 73명 참여

정의당 심상정대표등 국회의원 73명 발의…새누리 김용태 참여

김대호 기자 | 입력 : 2016/10/16 [13:04]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16일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을 주도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17일 대표발의한다고 밝혔다. 총 73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결의안에는 심 대표를 포함한 정의당 의원 6명 전원을 비롯,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원혜영 의원을 포함한 55명,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을 포함한 9명 등 야 3당에서 70명이 이름을 올렸다. 야당 성향 무소속인 김종훈·유종오 의원도 서명했다.

 

새누리당에선 비박계 3선인 김용태 의원이 유일하게 참여했다. 새누리당의 유승민 의원과 더민주의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와 박영선 의원 등도 전경련 해체를 주장해왔으나 이번 결의안에 직접 서명하진 않았다. 더민주 추미애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등 두 야당 지도부 인사도 이름을 올리진 않았다.

 

결의안에는 미르·K스포츠재단을 전형적인 정경유착으로 인식, 전경련이 사법당국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동시에 조속히 자진 해산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정부에 전경련에 가입한 공공기관을 즉각 탈퇴시키고 전경련 법인 등록 취소 동의 조처를 취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결의안은 발의 후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넘겨져 지난 12일 더민주 이언주 의원이 냈던 같은 내용의 결의안과 병합하는 절차를 거친 후 연말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정무위는 여소야대로, 법안소위는 여야 동수로 구성돼 있으나 소위원장은 국민의당이 맡고 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의원 가운데 상당수 분이 연락이 와서 발의에는 참여하지 않지만 본회의에 상정되면 찬성 표결을 하겠다고 했다"며 "또 야3당 공조를 제안한 상태라 더민주나 국민의당이 전경련 해산 관련 입장을 정리하도록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적 근거도 있고 최다 기업을 포괄하고 있는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대표단체로서 역할을 받아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