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세균 “사람 모이는 농어촌 만들기 위해 정주 여건 개선에 속도 낼 것”

“청년 세대가 부족한 인프라 때문에 농어촌 꺼리는 일 없어야”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7:44]

정세균 “사람 모이는 농어촌 만들기 위해 정주 여건 개선에 속도 낼 것”

“청년 세대가 부족한 인프라 때문에 농어촌 꺼리는 일 없어야”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2/19 [17:44]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지역 공동화를 막고 사람이 모이는 농어촌을 만들기 위해 정주 여건 개선에 속도를 내겠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농어업인의 삶의 질 향상위원회 회의에서 "농어촌의 급격한 고령화로 인한 지역소멸 위험과 개방화에 따른 농업경쟁력 저하 우려, 도농 격차 심화 등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교육·문화·보육·주거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늘려 농어촌 지역 어디서든 국가가 보장하는 최소한의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농어촌은 해결해야 할 다양한 도전과 과제에 직면해있다"며 “장년 세대는 물론, 미래를 책임질 청년 세대가 부족한 인프라 때문에 농어업과 농어촌을 꺼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농어촌의 환경·생태적 가치를 온 국민들이 함께 누리고 도시와 농촌이 동시에 발전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 공익형 직불제를 세심하게 설계하고, 아름답게 가꾼 공간을 관광 활성화로 연결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마트 농·어업' 확산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설비 지원을 확대하고, 수출 시장 개척과 물류 체계 개선 등 농어업 현장 지원 체계를 강화해 수출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농어촌이 농어업인에게는 소득을, 국민에게는 여가와 만족을 주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농어촌이 살기 좋아지면 도시 인구 분산과 국토 균형 발전, 저출산 추세 완화 등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는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