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재철 “정부, 위기경보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즉각 상향해야”

“헌정재앙, 민생재앙, 안보재앙 이어 보건재앙 몰려오고 있어”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0:19]

심재철 “정부, 위기경보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즉각 상향해야”

“헌정재앙, 민생재앙, 안보재앙 이어 보건재앙 몰려오고 있어”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2/21 [10:19]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와 관련,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된 만큼 정부는 위기경보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즉각 상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국민의 공포심이 커지고 경제마저 얼어붙었다. 이미 지적한 헌정재앙, 민생재앙, 안보재앙에 이어 보건재앙이 몰려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6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메르스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시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더이상 중국 눈치 보지 말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놓고 대응해야 한다. 우리 당이 지속적으로 강조한 중국 방문자의 전면 입국 금지를 조속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인 유학생 입국에 대해 "일반인은 놔두고 유학생만 관리한다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것이다. 대학에 책임을 전가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 정부의 방역 대책에도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 국회에 코로나19 특위가 조속히 활동을 시작하도록 국회 차원의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