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남기 "생산·소비·투자·수출 등 진작할 수 있는 대책 검토 중"

“추경 편성 여부보다 사업과 정책 자체가 중요”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7:31]

홍남기 "생산·소비·투자·수출 등 진작할 수 있는 대책 검토 중"

“추경 편성 여부보다 사업과 정책 자체가 중요”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2/21 [17:3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생산·소비·투자·수출 등을 진작할 수 있는 대책을 각 부처에서 모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 소상공인 임대료와 관련해 정부가 어떤 형태로 지원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코로나19 관련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내주 후반부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고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포함해서 검토 중"이라며 "수출은 어제 큰 부분을 발표해서 추가로 발굴하는 부분이 담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업이 현장에서 피해 극복에 도움이 되는지, 경기의 흐름을 살려 나갈 수 있을지를 중심으로 검토 중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여부에 대해 "추경 여부보다도 사업과 정책 자체가 중요하다”며 “기금 사업의 20% 내에서 금액을 올릴 수 있는데 해당 부분을 검토하고 있다. 예비비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밝혔듯 코로나19가 올해 가장 큰 세계 경제 불확실성 요인이 될 것이기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에서도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한국 경제와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상황을 자세히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