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황교안 “코로나19 사태, 대구·경북지역서 매우 위중해 참담한 심정”

“대구·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3 [10:35]

황교안 “코로나19 사태, 대구·경북지역서 매우 위중해 참담한 심정”

“대구·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2/23 [10:35]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코로나19 사태가 대구·경북지역에서 매우 위중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대구·경북지역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대구·경북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서 초강력 대책을 즉각 실시해야 하고 우한폐렴(코로나19) 무료 검사 기준을 완화할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나 이것으로는 부족하다. 정부가 동원 가능한 모든 조치를 즉각 실시하고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본인의 현장 방문이 혹여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더하고 현장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에 섣불리 발을 떼지 못하고 있다"며 "마음 같아서는 한달음에 달려가 대구·경북의 시민들을 위로해드리고 현장 상황을 꼼꼼히 체크하고 싶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