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세균 “코로나19, 조만간 변곡점 만들어낼 희망 보여”

“코로나19 확진자 수 사흘 연속 감소”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09:13]

정세균 “코로나19, 조만간 변곡점 만들어낼 희망 보여”

“코로나19 확진자 수 사흘 연속 감소”

전지선 기자 | 입력 : 2020/03/09 [09:13]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아직은 매우 조심스럽지만 정부와 지자체, 의료계, 국민 모두 힘을 내 조만간 변곡점을 만들 수 있으리란 희망이 보인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하루 500명 넘게 발생하던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감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의 진단검사가 거의 마무리돼 가파르게 치솟던 확산세가 다소 주춤하고 있다. 환자들을 수용할 병상과 생활치료센터가 상당수 확보돼 문제 해결의 단초도 마련됐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부터 시행된 '마스크 구매 5부제'에 대해 "정부는 약속한 물량을 차질 없이 공급하고, 공급을 추가로 확대하는 일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시행 첫 주는 지자체와 공동으로 현장에 나가 불편 사항을 수시로 점검해 보완할 것"이라며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우선적으로 마스크가 돌아갈 수 있도록 양보와 배려의 시민의식을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 제도에 대해서는 "공급이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현실적인 제약 앞에서 관계부처가 최대한 지혜를 짜내 설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영향이 우려했던 것보다 크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인 대구·경북지역은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못해 공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식당과 상점을 찾는 발길이 끊겨 자영업자의 고통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909명까지 올랐다가 5일에는 518명, 6일에는 483명, 7일에는 367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