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황교안 "'비례민주당', 정권심판 강력한 도화선 될 것"

"차라리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후회한다고 고백하라"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09:54]

황교안 "'비례민주당', 정권심판 강력한 도화선 될 것"

"차라리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후회한다고 고백하라"

전지선 기자 | 입력 : 2020/03/09 [09:54]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나윤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나윤 기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9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 논의를 두고 "'비례민주당' 움직임은 정권심판의 가장 강력한 도화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차라리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후회한다고 고백하라. 민주당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야합세력 간 밀약마저도 잊어버린 것 같다. 비례민주당의 유혹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정상 선거제로 돌아가자고 고백하라. 오직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자신들이 만든 선거법도 내팽개칠 수 있는 정권은 당연히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 집권 여당이 얼마나 더 한심해질 수 있는지 국민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례정당 창당을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책임회피용 술책에 불과하다. 정말 염치가 없다. 민주당 스스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민심 왜곡 선거법이라고 하는 증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까지만 해도 미래한국당 창당에 퍼붓던 민주당의 험악한 독설을 국민은 모두 기억하고 있다. 본인들이 만든 선거제를 본인들이 무력화시키는 건 참 부끄럽고 창피하지 않은가"라고 했다.

 

황 대표는 '마스크 5부제'에 대해 "시행 하루 전 갑자기 대리구매가 가능한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등 아직도 우왕좌왕, 갈팡질팡 헤매고 있다. 문제가 일파만파 커지면 여론을 의식해 대통령이 호통 한번 치고, 그러면 급히 수습책 내놓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아직도 탁상공론, 탁상행정에 갇혀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언급한 뒤 "완전히 우리를 갖고 놀겠다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하는지, 아니면 국민의 뜻을 대변해 경고 한마디 하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