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철수 "'코로나19' 현장에서 국가 역할 무엇인지 생각해야"

"권력의 쟁취에만 매몰된 구태정치는 수명 다했다"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0:18]

안철수 "'코로나19' 현장에서 국가 역할 무엇인지 생각해야"

"권력의 쟁취에만 매몰된 구태정치는 수명 다했다"

전지선 기자 | 입력 : 2020/03/09 [10:18]
대구에서 코로나19 진료 자원봉사를 계속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화상연결회의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대구에서 코로나19 진료 자원봉사를 계속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화상연결회의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대구에 내려가 의료 봉사를 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9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되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환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안철수 대표는 "지난주에 한 아주머니 환자분을 만났다. (환자에게)어디가 불편하냐고 묻자 환자는 ‘가슴이 너무너무 답답하다’고 말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고 생각해 더 자세하게 물었고, 환자는 "그게 아니라, 어제 제 남편이 죽었다. 같은 병(코로나19)에 걸린 후 서로 다른 병원에 입원했는데, 어제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때 이후로 계속 가슴이 답답해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대답했다.

 

안 대표에 따르면 환자는 "시체를 화장해버리면 다시 남편의 얼굴을 볼 수도 없다. 병이 낫지 않아 장례식장에 참석할 수도 없다. 이 기막힌 상황을 누구에게 하소연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안 대표는 "한동안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 도대체 어떤 말이 그분에게 위로가 될 수 있겠나"라며 "고통과 죽음이 바로 눈앞에서 어른거리는 현장에서 함께 하면서, 국가의 역할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치는 도대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정말 지금 이 시점에도 나라가 둘로 나뉘어 싸워야만 하는 것인지, 권력을 가진 자와 그 권력을 빼앗으려는 자 모두 국가의 책임과 역할에 대해 단 한 번이라도 책임 있게 고민했던 세력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실력은 정권의 실력에서 나타난다. 실력 없는 정권이 실력 없는 국가를 만든다"며 "국민을 이념과 진영으로 분열시키고, 나라가 어떻게 되든 오로지 권력의 쟁취에만 매몰된 구태정치는 수명이 다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포퓰리즘과 이미지 정치로 순간순간만 모면하는 얄팍한 국정 운영이 이제 더는 통하지 않는 시대"라며 "국가적 위기 속에서 정치의 진정한 설 자리는 어디인지 생각하고, 정리된 생각을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