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모노 김보희, 근황에 직장생활중 "아내가 권했지만 가수에 미련 있었다"

정지나 | 기사입력 2020/07/13 [22:22]

모노 김보희, 근황에 직장생활중 "아내가 권했지만 가수에 미련 있었다"

정지나 | 입력 : 2020/07/13 [22:22]

 

 

(사진출처=ⓒTV조선)

모노 김보희가 직장생활을 하는 근황을 이야기했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모노의 김보희가 출연했다. 모노는 `넌 언제나` 등의 감성적인 노래로 한때 큰 인기를 얻었다. 모노의 김보희는 90년대 꽃미남 가수로 사랑받았다.  

 

 

 

김보희는 음악 녹음을 진두지휘하는 프로듀서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가수 윤석현의 앨범 녹음을 도와주며 전문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는 "녹음하는 일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일들이 아니니까 다들 제 형편이 어렵다고 생각하시더라"며 "이 일이 적성에 잘 맞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사진출처=ⓒTV조선)

모노 김보희는 이날 방송에서 윤정수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윤정수는 재치있게 김보희와 주먹을 맞대며 악수를 했다. 알고 보니 윤정수와 김보희는 고등학교 선후배로 알려졌다. 김보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윤정수 씨는 저 고등학교 1년 선배고 되게 고마운 선배였다"며 "항상 힘들 때 격려해주고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있을 때는 따끔하게 이야기를 해준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학창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다가 김보희는 직장인으로 살고 있다며 자신의 명함을 건넸다. 윤정수는 깜짝 놀라며 "회사가 유명한 곳이다"라며 감탄했다.  

 

 

 

윤정수는 "이게 또 제2의 인연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보희는 직장 생활 3개월 차의 팀장이라고 밝히며 "처음에 아내가 다니라고 했을 때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가수에 대한 미련이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윤정수는 회사 직원들이 모노를 아느냐고 물었고 김보희는 "내가 누구라고 소개를 해주면 `아 맞다` 이러면서 소개를 시켜줘야 알더라"라며 씁쓸해했다. 1993년에 모노로 데뷔핸 김보희에 윤정수는 "매니저가 1995년생인데 모노 모르더라"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