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원순 고소인의 외침, 거센 '후폭풍' 만들어

주호용 "수사과정서 명백히 밝혀라" / 박용진 "민주당 차원의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 신뢰 회복할 수 있어" / 활빈단, 경찰과 청와대가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누설했다는 의혹 관련한 고발장 검찰 접수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7/14 [14:24]

박원순 고소인의 외침, 거센 '후폭풍' 만들어

주호용 "수사과정서 명백히 밝혀라" / 박용진 "민주당 차원의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 신뢰 회복할 수 있어" / 활빈단, 경찰과 청와대가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누설했다는 의혹 관련한 고발장 검찰 접수

박진종 | 입력 : 2020/07/14 [14:24]
고인이 된 박원순 전(前) 서울특별시장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고인이 된 박원순 전(前) 서울특별시장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지난 13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가 비서로 재직한 4년간 성추행과 성희롱이 계속됐고,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뒤에도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김재련 변호사의 기자회견 이후, 박 시장과 고소인을 둘러싼 의혹 규명 요구가 더욱 거세졌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통합당에도 제보 들어왔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에서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해서 이뤄졌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 간 분들, 젠더 특보, 이런 분들 역시 직무 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수사 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당 차원의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박 시장의 선택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민주당 차원의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 어떤 상황이었는지 짐작은 가지만 극단적 선택에 대해서는 충격적이기도 하고 실망스럽기도 하고 무책임한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라고 하는 직장·기관에서도 진상조사와 직장 내 유사 사례 재발 방지 노력이 있어야 된다. 지금은 고통받았다는 피해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시간이다. 피해 호소가 계속되는 한 이 일이 끝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경찰과 청와대가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누설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고발장도 검찰에 접수됐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렸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과 청와대의 '성명불상 관계자' 등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활빈단은 박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하거나 은폐했다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과 김우영 정무부시장,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 등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한편,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들어간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