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권 어머니 "아들 꿈 돈 때문에 반대, 오디션 때 너무 불쌍하더라"

정지나 | 기사입력 2020/07/14 [20:25]

조권 어머니 "아들 꿈 돈 때문에 반대, 오디션 때 너무 불쌍하더라"

정지나 | 입력 : 2020/07/14 [20:25]

 

 

(사진출처=ⓒSBS)

조권 어머니가 아들의 꿈을 반대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14일 재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조권이 어머니와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조권의 어머니는 조권과 비슷한 외모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조권의 어머니는 조권의 연예인 생활을 완전히 반대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얘가 한창 연예인을 하려고 할 때 가세가 기울었고 그때만 해도 제 생각에는 얘를 가수 쪽으로 밀면 돈이 엄청나게 들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아예 발을 못 들여놓게 하기로 했다. 그런데 얘는 자신의 꿈이 그것이고 하고 싶은 것이 그거니까 나 몰래 엄마 구두와 스카프를 챙기고 오디션을 봤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출처=ⓒSBS)

이어 "나는 안 시키려고 안 따라갔는데 아들이 `결승전에는 와 주면 안 되느냐`라고 하더라. 그래서 할 수 없이 갔다. 그 분위기와 상황을 본 순간 아들이 너무 불쌍한 거다"라며 "다른 애들은 부모에 친지에 온 가족이 다 응원하던데 얘만 오디션 내내 쓸쓸하게 있었을 것 아니냐. 그래서 그 자리에 못 있겠더라"라며 조권의 첫 오디션을 본 소감을 밝혔다.  

 

 

 

조권의 엄마는 "얘가 이 길을 가고 싶어 하고 결국은 이 길을 가야 하는 거구나 라고 생각해 아들을 응원했다"며 "그때부터 얘하고 나하고 고생의 길을 들어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습실에 권이를 데려다 놓고 보호자 대기실에서 선예 할머니를 봤다. 다른 사람들은 좋은 데서 식사도 하고 그러는데 저는 선예 할머니를 모시고 나와서 시장 한 바퀴를 돌았다"며 "끝날 때까지 버텨야 하니까 할머니도 어렵고 나도 어렵고 그러니까 비싼 것은 못 먹고 쪽의자에 할머니랑 앉아서 분식을 먹었다. 선예 할머니와의 시간이 지금은 그것이 추억이다"라고 전했다. 조권은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을 지었다.  

 

 

 

조권 엄마는 조권의 첫 데뷔 무대를 본 소감에 "첫 무대를 하는데 왜 이렇게 가슴이 애절해지는지"라며 "방청석에 앉아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다른 엄마들은 안 우는데 나만 왜 눈물이 나는지. 무대를 보는 순간 지난 일들이 떠오르더라"라며 추억을 떠올렸다.  

 

 

 

그녀는 "다 끝나고 대기실에 들어가는게 권이가 제일 많이 울더라. 다른 애들은 수줍어 하는데"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조권은 "무대 후 축하를 받는데 실감이 나더라"라며 당를 회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