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원희 "아픈 남동생 대소변 다 받아줘, 직접 씻겨준다"

정지나 | 기사입력 2020/07/15 [00:28]

김원희 "아픈 남동생 대소변 다 받아줘, 직접 씻겨준다"

정지나 | 입력 : 2020/07/15 [00:28]

 

 

(사진출처=ⓒMBN)

김원희가 아픈 남동생의 대소변을 다 받아주고 직접 씻겨주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14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에서는 김원희가 자신의 가족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가치 들어요` 녹화장에는 출연자들 외에도 일반인들도 자리에 함께했다.

 

 

 

김원희는 "사실 제 동생도 오래 아팠다"라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다른 사람들도 같이 눈물을 보였다.  

 

 

 

김원희는 "제 동생이 어릴 적에 교통사고를 당해서 뇌를 다쳤다. 30년 넘게 아픈 것 같다"라며 "어렸을 때는 형제 자매 입장에서 봤을 때 감추고 싶었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사진출처=ⓒMBN)

이어 "딸 넷에 막내아들이라 귀한 아들이었는데 친척들하고 부모님하고 아들 태어났을 때 잔치를 벌였다. 특히 저는 친구들 만날 때 동생을 업고 다닐 정도로 동생과 절친했다"며 "어렸을 때 뇌를 다치니까 뇌 하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합병증이 오더라. 지금은 `이게 왜 이 병이 이렇게까지 됐지?`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김원희는 "어렸을 때는 아빠 엄마가 여력이 있으셨으니까 딸 넷과 아들 하나를 두 분이서 다 키우셨다. 그런데 나이가 드시고 기력이 안 되시니까 커버가 안 되는 거다"라며 "우리는 가족이 많다. 우리 형제들이 동생을 위해 각자 역할을 맡을지 몰랐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 역할은 목욕 봉사다. 누나도 다 큰 동생의 몸을 씻겨주는 것이 쉽지 않은데 아픈 동생의 대소변도 다 받아냈다"며 "솔직히 하체를 닦을 때는 우리 가족들은 다 부끄럽다고 못한다. 저는 제가 동생을 업고 다닌 이유가 있었나 보다. 아무렇지 않게 다 닦아 준다"라고 자신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김원희는 이어 자신의 동생을 씻기는 모습을 자세하게 설명하며 분위기를 풀었다. 김창옥도 "왜 그걸 손으로 표현하냐"라고 농담을 던져 주변을 폭소케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