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규명 위한 민관합동조사단 꾸릴 것"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담보하겠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15 [11:09]

서울시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규명 위한 민관합동조사단 꾸릴 것"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담보하겠다"

전지선 | 입력 : 2020/07/15 [11:09]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진행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은 15일 입장문을 발표하며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황인식 대변인은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피해 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