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은혜 "포스트 코로나 상황에 미래 교육으로 교육 대전환 이뤄져야"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15 [16:07]

유은혜 "포스트 코로나 상황에 미래 교육으로 교육 대전환 이뤄져야"

전지선 | 입력 : 2020/07/15 [16:07]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부산국제외국어고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제1차 권역별 포럼'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배움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포스트 코로나(코로나19 사태 이후) 상황에서는 미래 교육으로 교육 대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부산국제외고에서 '제1차 권역별 포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부산국제외고는 특수목적고(특목고)에서 지난해 일반고로 자발적으로 전환했다. 

 

과거 외고였다는 특성을 살려 학생이 원할 경우 3년 동안 외고 전공인 독일어, 중국어, 일본어를 배울 수 있다.

 

또한, 국립수산과학관, 해운대구청, 독일문화원과 연계해 해양수산과학 특별강의, 텃밭 가꾸기와 같은 학생 동아리 프로그램, 독일어 강의도 운영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속에서 온라인 개학, 원격 수업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며 걱정과 우려가 컸지만 한 학기를 지나고 보니 학교 선생님들과 학생들의 열정과 저력이 느껴졌다"며 "오늘도 아이들에게 다양한 교육의 기회가 제공되고 있는지 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래 교육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학교와 교육청, 지방자치단체와 여러 대학·기관이 토론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지역 협치가 중요한데, 교육부도 정책적·제도적으로 잘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