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병숙 딸 서송희, 유부남 류수영에 "기억에 남는 키스신 있냐"

정지나 | 기사입력 2020/07/15 [20:30]

성병숙 딸 서송희, 유부남 류수영에 "기억에 남는 키스신 있냐"

정지나 | 입력 : 2020/07/15 [20:30]

 

 

(사진출처=ⓒTV조선)

성병숙과 딸 서송희가 류수영에게 키스신과 관련된 질문을 던졌다.  

 

 

 

15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성병숙과 딸 서송희의 일상이 공개됐다. 성병숙은 딸 서송희와 함께 한 집에서 살고 있었다.  

 

 

 

성병숙과 서송희는 아침부터 머리채를 잡아 주변을 놀라게 했다. 성병숙은 딸 서송희의 머리채를 리얼하게 잡아 흔들면서 과격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출처=ⓒTV조선)

하지만 이는 성병숙과 서송희의 연기 연습이었다. 서송희는 "사람들이 머리채 잡으면 아프지 않느냐고 하더라"라며 "하나도 안 아프다"라고 전했다. 성병숙은 극 상황 중 머리채를 잡는 방법을 알려주면서 다시 한 번 딸의 머리채를 잡았다. 스튜디오에서 해당 장면을 보던 서송희는 "기분이 더럽다"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서송희는 "나는 연기하면서 엄마가 잘생긴 배우들이랑 키스신하고 그런 것 없었는지 궁금했다"라고 성병숙에게 물어봤다. 성병숙은 "나 때는 키스하면 결혼해야 했던 시기라 키스하려고 하면 기차가 지나갔다"며 "연극에서 춤추면서 자빠뜨리는 신이 있었는데 깜깜해지더니 아무렇지 않게 다음 신을 이어갔다. 나 때는 그렇게 짜릿짜릿한 키스신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스튜디오에서 서송희는 류수영에게 "기억에 남는 키스신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류수영은 아내 배우 박하선과 결혼한 유부남이다.  

 

 

 

류수영은 "결혼 이후 키스신을 찍었는데 키스신 방송을 보지 말라고 했는데 보더라"며 "아내가 콧방귀를 뀌더라. 키스하고 왜 웃느냐고 혼났다. `좋았냐?`라고 말해 조심해야 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류수영은 반대로 아내 박하선이 키스신을 찍을 때는 어떤 기분이냐는 질문에 이글이글한 눈빛을 장착하며 "연기라는 사실보다 보는 사람 기분이 중요하거든요"라고 발끈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