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부동산 대책, 야당 목소리도 귀기울일 것"

"집값 안정 위해 모든 수단 강구하겠다"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7/16 [15:02]

문 대통령 "부동산 대책, 야당 목소리도 귀기울일 것"

"집값 안정 위해 모든 수단 강구하겠다"

전지선 | 입력 : 2020/07/16 [15:02]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부동산 대책을 최고의 민생 입법과제로 꼽으며 정부는 투기 억제와 집값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회 개원연설에서 “'민생''공정경제'에 대한 국민의 요구에도 국회와 정부가 시급히 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 보유 부담을 높이고 시세차익에 대한 양도세를 대폭 인상하여 부동산 투기를 통해서는 더 이상 돈을 벌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가구 1주택의 실거주자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고 서민들과 청년 등 실수요자들의 주택구입과 주거 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주택공급 확대를 요구하는 야당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면서 필요한 방안을 적극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임대차 3'을 비롯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들을 국회가 입법으로 뒷받침해주지 않는다면 정부의 대책은 언제나 반쪽짜리 대책이 되고 말 것이라며 국회의 협조를 촉구했다.

 

아울러 여야와 정부가 정례적으로 만나 신뢰를 쌓고 신뢰를 바탕으로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