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한항공 2분기 영업이익 1485억원…"화물에 집중했기 때문"

작년 같은 기간(-1015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8/06 [16:17]

대한항공 2분기 영업이익 1485억원…"화물에 집중했기 때문"

작년 같은 기간(-1015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

전지선 | 입력 : 2020/08/06 [16:17]

▲ 대한항공, '기내 좌석에도 화물 적재'/연합뉴스


[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대한항공은 6일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500억원에 달한다고 공시했다.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15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수 있었던 것은 화물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이날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485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작년 같은 기간(-1015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2분기 잠정 매출액은 1690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3201억원)보다 44%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6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해 매출액이 반 토막 났지만, 유휴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등으로 화물 공급을 늘리고 연료비와 인건비를 포함한 영업비용(15425억원)을 작년(31216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줄인 덕분이다. 영업이익률은 8.8%.

 

대한항공에 따르면 화물 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대신 화물기 가동률을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 늘렸다. 화물 수송실적은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이에 따라 화물 부문 매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6299억원)의 배에 달하는 1225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여객 사업의 경우 모든 노선의 수요가 줄어들며 수송실적이 작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해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하지만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과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