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능후 “의협, 대화로 문제 해결해야…대화의 장 열려있어”

“의협, 협의의 장으로 들어오겠다면 환영”

전지선 | 기사입력 2020/08/13 [11:29]

박능후 “의협, 대화로 문제 해결해야…대화의 장 열려있어”

“의협, 협의의 장으로 들어오겠다면 환영”

전지선 | 입력 : 2020/08/13 [11:29]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추진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부가 오는 14일 개원의 중심으로 예정돼있는 파업과 관련, 대화를 통해 문제를 협의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의사협회 집단휴진 관련 국민과 의료인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대한의사협회에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마지막까지도 대화의 문은 열려 있고 언제라도 의사협회가 협의의 장으로 들어오겠다고 한다면 환영하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의대 정원 문제는 정부와 논의해야 할 의료제도적인 사안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와 아무 관련이 없는 문제"라며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위험이 초래될 수 있는 진료 중단을 통해 요구사항을 관철하려는 행동은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얻기 힘들 것이고, 이런 방식은 의사 본연의 사명에도 위배된다는 사실을 유념해 환자의 희생을 담보로 한 극단적인 방식을 자제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환자가 있는 응급실, 중환자실 등에 진료 공백이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정부는 의사협회의 집단휴진 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로 환자의 건강과 안전에 위해가 생긴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만약 일부 지역별로 휴진하는 의료기관이 많아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는 경우 해당 지역의 보건소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병원협회 등에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하고, 휴진 당일 진료 연장과 주말 진료가 이루어지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