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용진 "더뉴그랜저 엔진오일 감소 제보 수십건…현대차, 눈속임 조치만“

“현대차, 엔진오일 감소 문제 해결 없이 오일 레벨 게이지만 교체”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02 [15:30]

박용진 "더뉴그랜저 엔진오일 감소 제보 수십건…현대차, 눈속임 조치만“

“현대차, 엔진오일 감소 문제 해결 없이 오일 레벨 게이지만 교체”

박진종 | 입력 : 2020/09/02 [15:30]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서울 강북을)은 지난달 31일 저녁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보충질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현대차의 엔진오일 감소 문제와 국토부 자동차 안전·하자심의위원회(자동차심의위) 객관성 문제를 질의했다. 

 

박용진 의원은 “뉴그랜저 모델 엔진오일 감소 관련 제보가 의원실로 수십 건 들어왔다. 엔진오일이 새서 엔진룸이나 냉각수 쪽으로 흘러 들어가면 화재가 발생하거나 시동이 꺼진다.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 결함은 몇 년 동안 지적해오고 있는데 달라진 게 없어서 유감이다. 국토부의 늑장대응, 엉터리 대응도 여전하다. 자동차 리콜센터에 신고가 들어온 게 5월 16일이고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록된 것이 6월 초다. 그런데 국토부는 7월 30일에야 현장조사를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 와중에 현대차는 문제 해결은커녕 눈 가리고 아웅 식의 조치만 취하고 있다. 엔진오일 감소 의혹이 있는 차량의 결함을 고치는 게 아니라 오일 레벨 측정 게이지만 교체해주고 있다. 눈속임을 반복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박 의원은 자동차심의위 소속 중재위원장 문제도 따져 물었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블루핸즈라는 현대차 공식 차량 장비 서비스센터의 대표가 자동차심의위에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블루핸즈 관계자가 지난 5월 현대차 대상 중재위원회에 위원장으로 참가했다. 현대차 제작결함 문제를 제기해서 중재를 요청했던 소비가가 얼마나 황당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비자에게 불리하고 국민 안전에 소홀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국민이 정부와 국토부를 믿고 안전조치에 대한 민원을 제기하거나 하자 관련 중재를 안심하고 요청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과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 맞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갈.사.랑 2020/09/04 [21:54] 수정 | 삭제
  • 7월 그렌져 신형 구입했는데 새차라서 오일 같은건 줄거라고 생각도 안하고 타고 다니다 며칠전 현대에서 공문을 보내서 주변 현대 서비스 가서 점검 받았는데 위 기사처럼 게이지 갈아주고 엔진오일 주입구와 빼는곳에 봉인만 해주면서 엔진 체크등 들어오면 즉각 서비스로 들어 오라는 내용만 듣고왔음..... 3천키로 주행 했는데 오일량이 절반 정도로 줄어 있는걸 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