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봄새로이, 발열부터 마스크착용 여부까지 체크하는 하이크비전 열화상카메라 판매 중

장지영 | 기사입력 2020/09/16 [16:18]

봄새로이, 발열부터 마스크착용 여부까지 체크하는 하이크비전 열화상카메라 판매 중

장지영 | 입력 : 2020/09/16 [16:18]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쉽게 가라앉지 않으면서 장기적인 문제로 인식해야 함은 물론 종식 이후인 포스트코로나 시대도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자연스럽게 코로나19 감염의 선제적 대응 할 수 있는 제품들의 중요성도 커지고 수요도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생활에 유용한 아이디어 상품을 판매하는 봄새로이는 생활방역 열화상카메라를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를 진행 중이다.

 

봄새로이가 판매 중인 열화상카메라는 1만 6천여 명의 R&D 연구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글로벌 기업 하이크비전(HIKVISION)사의 제품으로, 딥러닝을 기반으로 한 AI얼굴인식을 통해 인체 체온을 측정하게 된다. 고감도 열화상 센서를 탑재한 인체용 안면인식 체온측정 열화상 카메라이기에 사진이나 영상을 사람으로 인식해 문제가 되고 있는 일부 열화상카메라와 달리 실제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고, 화면 내 어느 위치에 있어도 얼굴 트래킹 기능으로 진짜 사람의 얼굴을 트래킹하여 인식되도록 했다.

 

또한 설정온도보다 높을 경우 즉시 알람이 발생되도록 해 뜨거운 음료로 인한 이상체온 감지 시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마스크 미착용 얼굴여부를 0.2초 미만의 빠른 속도로 인식해 알람을 해 줌으로서 마스크 미착용자의 실내 입장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자동 트래킹 인공지능 카메라가 적용되어 화면 안의 얼굴만 찾아 체온을 측정하기 때문에 일일이 포커스를 맞춰 찍어야 하는 수고도 덜 수 있다.

 

불량 열화상카메라의 가장 어이없는 문제로 꼽혔던 부분이 사진이나 영상에도 체온이 감지되는 사례인데, 봄새로이가 선보이는 제품은 적외선 센서가 아닌, 열화상 센서를 채용하고 있어 AI 얼굴인식 기능과 더해져 사진, 영상인증 가능성도 없앴다. 1.8m의 원거리까지도 측정이 가능하다는 점 역시 장점이며 7인치의 터치 스크린이 적용되어 1인 측정에 최적화되어 있다.

 

봄새로이 측은 이 하이크비전 열화상카메라를 도입하는 경우 출입구 설치만으로 비대면 체온 발열감지부터 마스크 착용여부까지 알람으로 알 수 있어 측정에 소요되는 인적 낭비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이후에도 생활방역이 필요한 곳에 지속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봄새로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는 특히 병원이나 어린이집, 관공서 등 발열체크가 필수인 주요 시설들에 열화상카메라 설치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문제 있는 열화상카메라 이슈로 보다 검증된 제품을 신중하게 선택해야 하므로 꼭 스펙이나 기능을 살펴보고 구매하시길 권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