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스마트학생복,‘청소년 체감물가 인식’ 설문조사 실시

이다견 | 기사입력 2020/09/18 [15:11]

스마트학생복,‘청소년 체감물가 인식’ 설문조사 실시

이다견 | 입력 : 2020/09/18 [15:11]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 장마, 태풍 등 잇따른 기상 악재가 겹치면서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물가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OECD와 통계청에 따르면 8월 한국의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물가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6% 오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물가 상승은 주머니 사정이 어려운 청소년들의 소비패턴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스마트학생복(대표 윤경석)은 ‘청소년 체감물가 인식’에 대해 알아보고자 9월 2일부터 약 2주 동안 1,117명의 10대 청소년을 대상으로 △물가 상승에 대한 체감 정도, △물가 상승으로 인한 소비패턴 영향 여부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물가의 상승이 소비패턴에 영향을 주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79.2%의 학생들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3년 전과 비교해 물가가 올랐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93.2%의 학생들이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작년과 비교한 물가는 63.3%의 학생들이 올랐다고 느낀다고 답변했다.

▲ 사진제공= 스마트학생복     ©

 

‘어떤 경로를 통해 물가가 올랐다고 인지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실생활에서 소비를 할 때(70.7%, 790명), ▲언론이나 미디어에서 물가 상승에 대한 뉴스를 접했을 때(14.2%, 159명) 등으로 응답했다.

 

‘작년 대비 가장 많이 물가가 올랐다고 생각되는 항목’에 대한 질문에는 ▲식비(56%, 625명), ▲여가생활비(13.6%, 152명), ▲교통비(13.5%, 151명) 이라고 응답했다.

 

‘물가가 올랐다는 것을 가장 먼저 인지하게 하는 항목’에 대한 질문에는 ▲생활용품(31.8%, 355명), ▲카페 음료(20.4%, 228명), ▲패스트푸드 음식(18.7%, 209명), 순으로 응답했다.

 

▲ 사진제공= 스마트학생복     ©

 

‘물가가 올랐다고 느낄 때 가장 먼저 소비를 줄이는 항목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여가생활비(25.7%, 287명), ▲화장품(20.9%, 234명) 라고 대답했다.

 

마지막으로 ‘용돈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의 물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높은 편이다(64.8%, 724명), ▲적정하다(19.3%, 216명) 라고 대답했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물가 상승이 청소년들의 생활 패턴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에 대한 학생들의 생각을 알아보고자 설문조사를 진행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고민과 일상생활에 관심을 기울이며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