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덕흠 "현 정권, 나를 희생양 삼아"...국민의힘 탈당

"무소속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 밝힐 것"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23 [21:54]

박덕흠 "현 정권, 나를 희생양 삼아"...국민의힘 탈당

"무소속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 밝힐 것"

박진종 | 입력 : 2020/09/23 [21:54]

▲ 박덕흠 국회의원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시절,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박덕흠 국회의원이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했다.

 

박덕흠 의원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탈당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이같은 결정은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날 "현 정권 들어 공정과 정의의 추락은 지난해 조국 사태에 이어, 윤미향, 추미애 사태에 이르러 극에 다다르고 있다. 현 정권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에서 탈출하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떤 부정청탁이나 이해충돌 행위는 안 했다고 감히 말씀드린다.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탈당을 알렸다. 특히, "무소속 의원으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번 탈당 결정이 당 지도부와 관련이 없으며, 전적으로 본인의 의지에 따라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