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당정청, 추석 전 5조원 규모 추경 집행

피해 집중된 취약계층 생계와 고용 등 맞춤형으로 지원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24 [09:45]

당정청, 추석 전 5조원 규모 추경 집행

피해 집중된 취약계층 생계와 고용 등 맞춤형으로 지원

박진종 | 입력 : 2020/09/24 [09:45]

▲ 제6차 고위당정협의회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당정청이 추석 전에 약 5조원의 4차 추가경정예산을 집행하기로 했다. 5조원은 4차 추경 전체 예산(7조8000억원)의 70%에 달하는 규모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4일 제6차 고위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2020년도 제6차 고위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2020년 4차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당정청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피해가 집중된 취약계층의 생계와 고용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4차 추경의 신속한 집행 필요성에 동의했다.

 

특히, 소상공인, 고용 취약계층, 보육과 교육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최우선에 두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행정정보 DB를 활용하고, 신청‧심사가 필요한 사업도 절차 간소화한다.

 

SNS‧언론‧간행물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도 강화한다.

 

또한 안내문자 발송, 은행계좌‧신용카드 등 지급수단 활용 등을 통해 국민의 편의성을 최대한 제고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