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허영만, 김창숙 번호 물어보며 남편 눈치 “이 나이에 뭘”

이다래 | 기사입력 2020/09/25 [20:27]

허영만, 김창숙 번호 물어보며 남편 눈치 “이 나이에 뭘”

이다래 | 입력 : 2020/09/25 [20:27]

▲ (사진=ⓒTV조선)



배우 김창숙이 재치 있는 입담을 펼쳤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김창숙이 출연해 경기도 이천 맛집 탐험에 나섰다.

 

이날 한 식당에 자리 잡은 김창숙은 허영만의 팔찌에 관심을 보였다. 김창숙은 굉장히 패셔너블하고 좋다고 칭찬을 표했고, 허영만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 (사진=ⓒTV조선)



이어 허영만은 자전거 선수 암스트롱의 암 퇴치 운동 팔찌와 제주도 올레길 홍보 팔찌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창숙은 보기 좋다. 다른 것도 하시라. 목걸이, 귀걸이도 한 짝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에 허영만은 지금 놀리는 거 같다라며 의심을 표하면서도 올레길 팔찌 하나 주겠다고 제안했다. 김창숙은 좋다라며 허영만 공책에 주소를 적었다. 허영만은 옛날에 이런 식으로 번호를 땄다. 그 뒤에 전화번호도 적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허영만은 김창숙 남편의 눈치를 봤다. 김창숙은 이 나이에 누가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