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한, ‘서해공무원 사망사건 공동조사’ 받아들일까?

정부, 北에 공동조사 공식요청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28 [00:44]

북한, ‘서해공무원 사망사건 공동조사’ 받아들일까?

정부, 北에 공동조사 공식요청

박진종 | 입력 : 2020/09/28 [00:44]

▲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우리 정부가 북한군의 서해 공무원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북한 측에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27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게 장관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주석 1차장은 먼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과 북이 파악한 사건의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알렸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 차장은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다.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서 차장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이날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