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서해공무원 사망 진상규명 주력...야당 공세차단 목적

민주당 조사특위 설치...이낙연 "특위, 진상규명에 주력"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28 [11:16]

민주당, 서해공무원 사망 진상규명 주력...야당 공세차단 목적

민주당 조사특위 설치...이낙연 "특위, 진상규명에 주력"

박진종 | 입력 : 2020/09/28 [11:16]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 민주당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이 북한군의 서해 공무원 총격 사망 사건 진상규명에 집중하고 있다. 진상규명을 통해 야당의 공세를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서해 공무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위를 당내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은 국회 국방위 간사인 황희 의원이, 특위 간사는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각각 맡았다.

 

이낙연 대표는 "특위는 우선 사건의 진상규명에 주력할 것이다. 보수 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공세, 선동적 장외투쟁부터 시작했다. 군사대응과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각에서 벌써 가짜뉴스가 나온다. 그런 왜곡 행태에 대해 사실로 대응하며 남북 공동조사, 재발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인 준비를 갖춰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께서는 국민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있다는 얘기를 과거에 누누이 해온 분인데 유독 이번만큼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다. 대통령께서 직접 나와서 이 사태(공무원 피살 사건)의 전말에 대해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드린다”고 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대통령 휘하의 공무원 한 사람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돼 불태워진 사태가 벌어졌다. 그 과정을 지켜보면 우리 정부가 과연 존재하는 것인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