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 대통령, 서해공무원 사망 관련 “희생자 유가족에 깊은 애도, 위로”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 상관없어"

박진종 | 기사입력 2020/09/28 [16:18]

문 대통령, 서해공무원 사망 관련 “희생자 유가족에 깊은 애도, 위로”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 상관없어"

박진종 | 입력 : 2020/09/28 [16:18]

 

▲ 문재인 대통령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북한군의 서해 공무원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신변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다.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통지문을 의미있게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고 알렸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서도, 남북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다.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남북의 의지가 말로 끝나지 않도록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돌이켜보면 기나긴 분단의 역사는 수많은 희생의 기록이었다. 이번 사건과 앞으로의 처리 결말 역시 분단의 역사 속에 기록될 것이다.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