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불청’ 강문영, 공포담 고백 “어둠 속에서 책 읽던 나, 일어나보니...”

이다래 | 기사입력 2020/09/30 [00:19]

‘불청’ 강문영, 공포담 고백 “어둠 속에서 책 읽던 나, 일어나보니...”

이다래 | 입력 : 2020/09/30 [00:19]

▲ SBS  © 이다래



탤런트 강문영이 공포담을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2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문영이 직접 겪은 공포 경험담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문영은 내가 정말 무서웠던 경험이 있다라며 호러 서스펜스 소설 오멘을 언급했다.

 

▲ SBS  © 이다래



이어 오멘을 책으로 봤다. 점심때부터 엎드려서 계속 책을 봤다. 그리고 책을 덮고 화장실을 가려고 일어났는데 앞이 하나도 안 보이더라. 나는 근데 그 책을 보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구본승은 시간 가는 줄 몰랐던 거냐고 물었지만 강문영은 아니다. 어두운데 본 거다고 말해 주위를 소름 돋게 했다.

 

박선영은 그게 어떻게 보이느냐고 신기해했고, 강문영은 나도 모르겠다. 일어나니까 깜깜한데 다시 책을 보니까 글씨가 안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구본승은 누나가 그 얘기를 까만 옷 입고 하니까 더 무섭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