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차 재난지원금' 추석 전 744만명에 3.3조 지급

염보라 | 기사입력 2020/09/30 [16:45]

'2차 재난지원금' 추석 전 744만명에 3.3조 지급

염보라 | 입력 : 2020/09/30 [16:45]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 합동브리핑에서 추석 민생안정 대책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23일부터 추석 연휴 직전인 29일까지 744만여명이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았다. 금액 규모는 3조3000억원에 달한다.

 

기획재정부는 지원대상자에 대한 안내문자 발송, 온라인을 통한 지급 신청, 본인확인 등 간단한 절차 등을 통해 추석 전까지 총 744만2000명에 3조3000억원을 지급했다고 30일 밝혔다.


긴급 경영안정자금 융자(1000억원), 고용유지 지원금(1000억원),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출연(2000억원)까지 포함하면 3조7000억원 규모다.


앞서 국회는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을 통과시킨 바 있다. 정부는 이중 5조4000억원을 사업수행기관에 신속 교부(집행)하고, 신속지급 대상자 804만1000명에게 추석 전 지급을 목표로 추진해 왔다.

 

세부적으로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을 186만명에게 지급했다. 신속지급 대상자 241만명 중 온라인 신청 등을 통해 확정된 인원으로, 1인당 최대 200만원씩 총 2조원 규모를 선지급 했다.

 

기재부는 "행정정보만으로 매출 확인 등이 어려운 특별 피해업종 소상공인(영업제한 32만명, 집합금지 15만명) 등은 신청∙지자체 확인 후 10월부터 지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동특별돌봄지원의 경우 미취학아동 238만명, 초등학생 270만명에게 각각 20만원씩 총 1조원을 전달했다.


중학생 132만명에게는 스쿨뱅킹 계좌를 통해, 학교 밖 아동 16만명에게는 교육지원청 신청∙접수를 통해 10월 중 지급할 방침이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의 경우 1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수혜자 46만4000명중 본인 확인이 된 45만5000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총 2000억원을 지급했다. 기존 프로그램 미참여로 신청∙심사가 필요한 신규 대상자 약 20만명에게는 11월 중 지급할 예정이다.


이밖에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을 41만1000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을 6000명에게 각각 50만원씩 지급했다.


기재부는 "신속지급 대상자이지만 아직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은 국민은 약 59만9000명으로, 이들에게는 안내문자를 재발송해 지원금 신청 방법 등을 다시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족 돌봄 휴가비용 지원(12만5000명), 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지원사업(2만명) 등 지원금의 신청 및 요건 심사가 필요한 사업의 경우 추석 이후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신속 추진할 것"이라며 "이동통신요금지원(2039만명), 희망근로지원사업(2만4000명), 독감예방접종 한시지원(105만명) 등 사업은 사업은 통신요금 납부, 일자리 참여 및 근로, 예방접종 등 사업 추진에 따라 지원금을 지급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4차 추경 주요사업의 대상, 기준, 지급절차 등에 대해 문의사항이나 이의신청이 있는 경우 '힘내라 대한민국 콜센터(대표번호 110)' 또는 각 부처 콜센터(중소기업벤처부 1357번, 보건복지부 129번, 고용노동부 1350번) 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