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특검’ 띄우기 돌입

김종인 “라임·옵티머스 가장 객관적 처리 위해 특검 실시하자” 공식 제안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0/19 [10:22]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특검’ 띄우기 돌입

김종인 “라임·옵티머스 가장 객관적 처리 위해 특검 실시하자” 공식 제안

박진종 | 입력 : 2020/10/19 [10:22]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라임과 옵티머스 사태로 인해 정치권이 혼잡한 상황이다. 일부 정치인이 이번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따라 검찰도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하고는 있으나, 각 진영의 목소리가 혼재돼 더욱 복잡해지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라임·옵티머스에 대한 특검을 공식 제안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9일 비대위 회의에서 "라임 사태 피의자 한 사람이 옥중에서 쓴 편지를 갖고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을 실시하자고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직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논쟁을 벌이는 것을 지적하며, 신뢰 확보를 위해서라도 특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사태는 과거 어떤 정부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특이한 현상이다. 검찰과 법무부가 그와 같은 모습을 보이는데, 수사에 대한 객관성을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 정부 여당도 이 사건에 대한 객관적 수사에 협조할 자세라면, 저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반드시 받아들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특검에 맡겨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하고, 여야는 이 문제를 둘러싼 정쟁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 빠른 시간 안에 특검 관철을 위한 특검법을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어려운 시국에 이 사건들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싸우는 모습을 국민이 더이상 지켜볼 수 없다. 이 사건 수사로 국력을 낭비할 수는 없다. 선택은 오로지 특검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