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회 환노위, CJ대한통운·한진택배 없이 택배국감...의문투성이

여야, 국감증인 채택문제 두고 다투기도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0/21 [18:02]

국회 환노위, CJ대한통운·한진택배 없이 택배국감...의문투성이

여야, 국감증인 채택문제 두고 다투기도

박진종 | 입력 : 2020/10/21 [18:02]

▲ CJ대한통운 강남2지사 터미널 택배분류 작업장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택배노동자 사망사고 등 택배 현장에 대한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오는 26일 종합감사에서 택배 현장 문제를 다루기로 했다. 하지만 정작 문제가 되는 택배사들은 이번 감사에 참석하지 않는다. 

 

핵심 택배사 없이 현안을 제대로 다룰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또, 택배사들이 국감 증인에서 제외된 데 대한 의구심도 크다.

 

환노위는 지난 19일 논의를 거쳐, 택배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CJ대한통운·한진택배·쿠팡 풀필먼트서비스 중 쿠팡 풀필먼트서비스만 종합감사에 부르기로 했다. 과로로 사망한 택배노동자 8명 중 5명인 CJ대한통운은 증인 출석 대신, 21일 현장시찰을 진행했다.

 

문제는 종합적으로 문제를 다루고 대안을 마련하려면 각 택배사가 국회에 모여야 하는데, 쿠팡 풀필먼트서비스만 국감에 참석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공감신문과 통화에서 “저희는 택배사 3곳을 종합감사 증인으로 부르려고 했다. 그런데 야당에서 강하게 반대했고, 결국 부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관계자는 공감신문과 통화를 통해 “증인 채택 관련 건은 여야 간사가 합의한 사항이다”며, 이번 증인 신청 문제의 책임이 야당에만 있지 않다는 점을 알렸다. 

 

택배노동자 문제가 택배사 없이 다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고 했다.

 

환노위는 지난 19일에도 국감 증인 채택문제를 두고 치열하게 다퉜다.

 

민주당 양이원영 국회의원은 "쿠팡뿐만 아니라 CJ대한통운 대표와 한진택배 대표 등 3명이 다 오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환노위 국민의힘 감사인 임이자 국회의원은 "이스타항공과 관련해 최종구 사장이나 (민주당에서 탈당한) 무소속 이상직 의원이 와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상직 의원이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 못 부를 이유가 없다. 이상직 의원도 부르고 최종구 사장도 부르고 CJ 사장도 현장 가지 말고 국감장으로 부르고 다 부르자"고 지적했다.

 

민주당 윤준병 국회의원은 "이스타항공 관련 증인을 부르면 CJ대한통운 사장을 부를 수 있다는 식의 얘기가 나오는 것이 의아스럽다“고 했다.

 

다툼은 환노위원장인 민주당 송옥주 국회의원의 중재로 일단락됐다. 송옥주 위원장은 “국감 때 증인이나 참고인이 없어도 신문이 가능하니 그런 부분을 고민해 택배 노동자들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면 좋을 것이다. 정치적인 쟁점이나 공방은 가급적 자제해줬으면 한다"며 과열된 분위기를 가라앉혔다.

 

그러나 결국, CJ대한통운은 환노위가 현장시찰만 진행하게 됐고, 한진택배는 시찰도, 증인 출석도 하지 않는다.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물량 증가로 택배노동자들의 업무강도는 크게 증가했다. 그런데 택배사들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올해 들어 5명의 택배근로자가 사망한 CJ대한통운의 경우 지난 2분기 택배부문 영업이익이 102.6%나 증가했다. 2분기말 직원수는 6257명으로 지난해 말 대비 오히려 100명 이상 줄었다.

 

지난 12일 택배노동자가 사망한 한진(주) 역시 올 상반기 지난해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30% 이상 늘어났다. 택배부문 직원 수는 319명으로 지난해 말 대비 단 한 명도 늘지 않았다.

 

포장 지원 업무를 했던 20대 일용직 노동자가 사망한 쿠팡은 인력이 증가했다. 배송인력을 담당하는 쿠팡친구가 올 상반기 1만명 가량 늘었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택배사들은 물량 증가에도 고용을 늘리지 않았다. 택배기사들의 땀을 영업이익으로 바꾼 것이나 다름없다. 그런데 이런 택배사들이 국감에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