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국감] 맹성규 “수협 임직원 자녀 및 친인척 직원, 정규직 전환율 2.5배 높아”

수협 임직원 자녀 및 친인척...77% 계약직으로 입사, 정규직 전환율 43%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0/22 [10:09]

[2020국감] 맹성규 “수협 임직원 자녀 및 친인척 직원, 정규직 전환율 2.5배 높아”

수협 임직원 자녀 및 친인척...77% 계약직으로 입사, 정규직 전환율 43%

박진종 | 입력 : 2020/10/22 [10:09]

▲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수협 임직원의 자녀 및 친인척 직원 중 계약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율이 전체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율보다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인천 남동갑)은 22일 수산업협동중앙회(회장 임준택)를 피감기관으로 한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 지난 2019년 정부가 실시한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 결과를 되짚으며, 임직원 자녀 및 친인척 직원에 대한 현황을 공개했다.

 

현재 지역조합 수협에 근무 중인 임직원 자녀는 41명, 친인척은 38명으로 이들 79명 중 77%에 해당하는 67명은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계약직으로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 지역조합의 평균 계약직 채용비율은 68%에 비하면 9%P 높은 수치다.  

 

이렇게 계약직으로 입사한 67명 중 43%인 29명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최근 5년간 지역조합의 평균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율 17%에 비해 2.5배나 높은 수치이다. 

 

맹성규 의원은 지역조합 수협의 채용방식의 문제도 지적했다. 지역조합의 채용은 <서류-필기-면접>을 거치는‘고시채용’과 <서류와 면접>만으로 이뤄진‘전형채용’두 종류로 이뤄져 있는데, 전형채용 비율이 70%를 차지하고 있어 주관적 평가 영역만 있어 부정이 개입할 소지가 높다는 점을 언급했다. 

 

한편, 지난 2019년 정부가 실시한 채용비리 실태점검 결과 적발된 사례를 살펴보면, ▲ A수협에서는 필기 성적우수자를 탈락시키고, 임직원 관련자나 특정지역 출신자를 합격시켰고 ▲ B수협에서는 비상임 감사의 조카를 채용하기 위해 응시 연령을 조정하고, 합격자 배수 임의 조정했으며, 지원자가 5명 있었는데도 지원자가 없다며 재공고를 통해 특정인을 채용했다 ▲ C수협의 경우, 예정에 없던 인성평가를 실시해 인성점수를 높게 받은 조합장의 지인과 임직원 친인척 다수를 합격시키는 등 채용 비리의 형태가 다양하고 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맹성규 의원은 “임직원이나 조합장의 자녀라고 해서 모두 비리가 있다고 볼 수 없다”면서도 “그럴수록 더욱 투명하고 엄정한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리 감독 기관인 해양수산부가 직접 나서 지역조합의 채용 점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