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국감]서경배 회장, 증인 출석 디데이… 깜짝 상생 발표 '무적방패' 될까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0/22 [10:29]

[2020국감]서경배 회장, 증인 출석 디데이… 깜짝 상생 발표 '무적방패' 될까

염보라 | 입력 : 2020/10/22 [10:29]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국회 종합국감에 출석한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와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서 회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종합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서 회장은 지난 8일 '미샤' 운영사인 에이블씨앤씨 조정열 사장과 함께 증인으로 참석을 요청 받았으나, 건강상 이유로 불참한 바 있다.

 

두 회사는 공격적인 온라인몰·헬스앤뷰티(H&B)스토어 확장 정책으로 가맹점주들과 마찰을 빚어왔다. 특히, 점주들은 '상생'의 책임이 있는 가맹본사가 가격·프로모션 차별로 가맹점의 어려움을 가중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서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한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은 아모레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책임을 촉구하는 데에, 서 회장은 자사의 '상생 정책'을 설명하는 데 시간을 할애할 전망이다.

 

아모레는 지난 16일 '아리따움'에 이어, 서 회장의 증인 출석 하루 전인 21일 '이니스프리' '에뛰드' 가맹점과 상생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임대료 지원, 온라인몰 수익 공유 확대, 부진 재고 환입 등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전혁구 전국화장품가맹점협의회장은 "이번 상생협약은 그동안 끊임없이 문제를 야기해온 온·오프라인 이중가격으로 폐업을 이어가고 있는 화장품 가맹 자영업자들에게 완벽하지는 않으나 그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를 향해 "사회구조상 완벽할 수 없는 상생안이 현실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가맹사업법의 미흡한 부분들이 이번 입법기간에 반드시 포함돼 개정돼야 한다"며 "온라인 유통으로 고통받는 가맹 자영업자들의 생존권 확보를 위해 영업지역을 온라인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가맹사업법 개정에 힘써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