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국감] 홍문표 "북 피격 공무원 수색, 사실상 보여주기식”

조명탄없이 야간 수색 활동 펼쳐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0/23 [11:02]

[2020국감] 홍문표 "북 피격 공무원 수색, 사실상 보여주기식”

조명탄없이 야간 수색 활동 펼쳐

박진종 | 입력 : 2020/10/23 [11:02]

▲ 국민의힘 홍문표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북한에 피격당한 해수부 공무원 수색 활동에 무려 6000명이 넘는 인원이 동원되고 있지만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뒤늦게 보여주기식 수색을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 의원이 해경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北 피격 공무원’ 수색 활동에 함선 992대, 항공기 158대, 해안가 수색활동에 6304명의 인원이 동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10월19일 기준으로, 실제는 이보다 더 많은 인원과 장비가 동원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경은 국방부가 북한이 해수부 공무원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웠다는 발표에 따라 24일 수색활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당일 부유물만 태웠다는 북한의 주장이 담긴 북한 통지문으로  다시 수색활동을 재개했다.

 

결국, 북한 통지문 한 통에 수천, 수백대의 인원과 장비 등 막대한 국가 자원이 지금까지도 동원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사건이 발생한지 33일이 지나가고 있어 실제 시신과 부유물 존재했어도 이미 조류 등으로 우리 해역을 넘어 수천 수백킬로까지 떠내려갔거나 바다 속으로 빠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이에 홍문표 의원은 “사실상 해경은 수색 활동이 무의미하다는 것을 알고도 정부 눈치보기에 급급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상황이 아닌지 우려스러운 상황이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9일만에 해경은 중간수사결과를 통해 ‘월북’으로 단정지었지만 이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현재 해경이 펼치고 있는 수색활동은 사실상 보여주기식 수색이자 국민 눈속임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또, 홍 의원은 ”조명탄 한 발 사용하지 않고 수백대의 함선과 인원을 동원하는 의미 없는 수색활동보단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은 대한민국 해역 최전선에서 우리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애국자로서 진실 규명을 통해 그 명예를 되찾는데 만전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