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국감] 추미애 “윤석열, 선 넘어...검찰총장, 정치적 중립 지켜야”

법사위 종합국감 출석...“부하라는 단어는 생경”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0/26 [12:46]

[2020국감] 추미애 “윤석열, 선 넘어...검찰총장, 정치적 중립 지켜야”

법사위 종합국감 출석...“부하라는 단어는 생경”

박진종 | 입력 : 2020/10/26 [12:46]

▲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윤석열 총장의 국감 태도를 지적했다.

 

앞서 대검 국감에서 윤 총장은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의 부당성을 주장한 바 있다.

 

추미애 장관은 26일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등 종합국감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의 발언과 관련해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국감 답변 태도와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 대단히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관으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 이 자리를 빌려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또 지난 22일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검찰총장 지휘배제의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추 장관은 "서울남부지검장도 야권 정치인을 보고하지 않은 잘못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종합국감에서는 야당이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국회의원은 추 장관에게 국민의 50% 이상이 추 장관에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야당의 사퇴 요구에 동의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뭐라고 하겠느냐”며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무려 31만건을 보도했다.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죠.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십시오"라고, 맞받아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