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한카드 '마이리포트' 이용자 200만명 돌파

론칭 6개월만의 성과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0/26 [14:15]

신한카드 '마이리포트' 이용자 200만명 돌파

론칭 6개월만의 성과

염보라 | 입력 : 2020/10/26 [14:15]

▲ 신한카드, '신한 마이리포트'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신한카드가 본격적인 마이데이터 시대를 앞두고 고객의 데이터 주권 정착 및 활성화를 위한 걸음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지난 3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마이데이터 자산관리 서비스 ‘신한 마이(My)리포트’ 이용 고객이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6월 100만 고객을 돌파한 데 이어 서비스  후 6개월 만의 성과다.

 

마이리포트는 금융기관의 데이터를 통합 분석해 고객의 소비생활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합리적이고 현명한 소비습관을 제안하는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다.


신한카드만의 자동화된 알고리즘으로 소비내역을 카테고리·기간·유형별로 분석해 리포트로 제공하며, 놓치기 쉬운 정기 월납 현황부터 신용도 변동까지 알아서 챙겨주는 알림톡 기능 등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신한카드는 소비자들의 보다 편리한 소비·자산관리를 위해 연동 가능한 금융기관을 기존 85개에서 130여개로 빠르게 확충했다. 그 결과 고객은 전(全) 카드사를 비롯해 은행·증권·보험·연금·현금영수증 등 현재 이용 중인 모든 금융 데이터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신한카드는 마이데이터 사업 추진을 위해 전담조직 신설, 전략 컨설팅 진행, 데이터 전문 인력 채용, 업계 최초 투자자문업 등록 및 투자자문 서비스 준비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 카드업과 금융의 영역을 넘어서 보다 큰 데이터 프레임 아래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연결하는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으로 진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업계 최고의 빅데이터와 차별적 역량을 바탕으로 마이데이터 사업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마이데이터의 핵심 가치인 고객을 중심으로 데이터 주권을 실현하는 오너십, 기업과 소비자의 연결을 통한 고객 편익 증대, 금융·데이터 생태계 혁신의 확장이라는 관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