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보, 부산 특화산업 창업지원 나섰다

부산경제진흥원과 업무협약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0/27 [09:20]

기보, 부산 특화산업 창업지원 나섰다

부산경제진흥원과 업무협약

염보라 | 입력 : 2020/10/27 [09:20]

▲ 기술보증기금 본사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기술보증기금은 27일 부산광역시 감전동에 위치한 첨단신발융합허브센터에서 부산경제진흥원과 '부산 특화산업 창업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신발 산업 등 지역 내 특화산업의 창업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것이다.


진흥원이 부산 특화산업 영위 우수기술 보유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면, 기보는 벤처창업교실을 통해 창업에 필요한 교육을 무료로 수행하고 창업자 전용 프로그램을 활용해 창업자금 지원뿐 아니라 컨설팅 등 비(非)금융 서비스을 원스탑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기보는 예비창업자와 초기창업자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2001년부터 벤처창업교실을 운영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총 4941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또 2013년부터 예비창업자 지원제도를 도입, 약 7000여명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기보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 창업 활성화 및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신발 산업 영위 창업기업의 제품을 공공구매하고 이를 취약계층 지원으로 연결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경호 기보 이사는 “기보는 부산 지역 특화산업의 창업지원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지방소재 공공기관으로서 지역균형발전에 앞장서는 공익적 소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