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손해보험 11개사, 재난 피해 가정에 장학금 100억 지원

한국장학재단과 기탁식 가져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0/30 [15:31]

손해보험 11개사, 재난 피해 가정에 장학금 100억 지원

한국장학재단과 기탁식 가져

염보라 | 입력 : 2020/10/30 [15:31]

▲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가 추진 중인 '재난 피해가정 장학금 지원사업' 개요


[공감신문]염보라 기자=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는 30일 한국장학재단과 '재난 피해가정 장학금 지원사업' 기탁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손해보험의 사회적책임 실천과 사회공헌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의체로, 18개 손해보험사 대표이사로 구성됐다.

 

손보업계는 이 사업을 통해 코로나19·태풍·수해 등 재난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에게 총 10억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1차 연도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부모가 실직한 대학생 200명을 대상으로 학기당 100만원씩 연간 200만원을 지원한다. 소득 기준은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인정액 약 330만원 이하다. 직전 정규학기 성적이 백분위 80점 이상이며 최소 12학점 이상을 이수해야 한다.

 

2·3차 연도에는 태풍·수해 등 당해 연도에 발생한 재난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 150명에 대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고용 위기에 놓인 실직자 가정의 대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지원해주신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에 감사드린다”며 “장학금 수혜를 받은 대학생들이 어려운 현실에서 벗어나 학업에 전념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인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덕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수업 확대 등 교육환경 변화에도 목표를 향해 정진하고 있는 장학생분들의 노력을 응원한다”며 “이번 장학금 지원을 통해 나눔이 선순환 되어 기부문화가 확산되길 바라고, 사회 안전망 한축을 담당하고 있는 손해보험업계도 기업의 사회적책임이행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