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한은행 임기응변 속지 않겠다"… 거리 나선 라임펀드 피해자들

경영진 면담 요구… 금감원 앞 시위도 계획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1/04 [13:31]

"신한은행 임기응변 속지 않겠다"… 거리 나선 라임펀드 피해자들

경영진 면담 요구… 금감원 앞 시위도 계획

염보라 | 입력 : 2020/11/04 [13:31]

▲ 신한은행 라임CI펀드 피해자연대가 4일 신한은행 본점 앞에서 100% 배상을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염보라 기자


[공감신문]염보라 기자=신한은행에서 '라임 크레디트 인슈어드(CI)' 펀드를 가입했다가 환매 중단 사태의 피해자가 된 투자자들이 경영진 면담을 요구하며 4일 신한은행 본점을 찾았다.


라임 CI 펀드는 1조6000억원대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이른바 '라임펀드'의 한 종류다. 신한은행을 통해서만 약 2700억원어치 팔렸고, 이중 700억원가량이 라임자산운용에 의해 임의로 부실펀드에 흘러간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추위를 뚫고 본점을 찾은 투자자들은 신한은행을 향해 "원금 전액을 즉시 반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라임 CI 펀드는 처음부터 신한금융투자의 '라임 무역금융(플루토 TF-1)' 부실을 재구조화 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신한은행은 라임의 부실을 알고도 고객을 기망, 판매해 고객에게 착오를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입 당시에는 보험금 청구가 가능한 펀드라고 했으나, 실상은 신한은행 측의 매출채권 보험금 청구권한이 없음을 들어 보험금 청구를 지체하고 있다"며 "심지어 매출채권이 진성인지 허위인지에 대해서도 환매중단 10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명확한 답을 주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라임자산운용의 부실자산을 웰브릿지자산운용(라임펀드 판매사 20곳이 공동 설립한 가교 운용사)으로 이관하는 과정에서 신한은행이 취한 태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현재 각 판매사는 라임의 자산을 웰브릿지로 이관하기 위한 수익자 동의 절차를 진행 중인 상황이다.


투자자들은 "투자자들의 환매 요구, 계약 취소 요구는 무시하면서 은행 측의 입장만 일방적으로 내세워 동의서를 요구하는 은행의 태도에 많은 투자자들이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며 "가교운용사가 어떤 능력이 있으며 향후 어떻게 자산을 회수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자료와 공청회를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지난달 23일 신한은행 본점 소비자지원부장 앞으로 발송했으나 아무런 대응이 없다. 무책임한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자자들은 금융감독원 앞에서의 집회도 계획 중이다.


금감원은 내달 중 KB증권·우리은행에 대해 손해액 미확정 라임펀드 관련 분쟁조정을 실시할 예정이다. 본래 분쟁조정은 손해액이 확정된 후 개시될 수 있으나, 금감원은 지난달 손해액 확정 전이라도 판매사가 합의하는 경우 추정 손해액 기준으로 분쟁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라임 국내펀드 피해구제 절차'를 발표한 바 있다.


신한금융 피해자연합 공대위 이경임 간사는 "9월경만 해도 신한은행은 손해액이 확정되기 전이라도 장래를 예측해 분쟁조정이 가능하다며 적극적인 태도를 취했으나 갑자기 쏙 들어갔다"면서 "(신한은행에서 라임 CI 펀드에 가입한 투자자들 대부분) 2억원 이상 투자한 분들이다. 원금 반환이 시급하다. 이를 요구하는 집회를 금감원 앞에서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 라임 CI 펀드 피해자연대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신한은행 경영진은 투자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라임 CI 펀드에 대한 확실하고 신속한 해결책을 제시하길 바란다"며 "소비자지원부 차원의 고객 회유를 통한 임기응변식 대응에는 더이상 고객들이 속지 않겠다는 강렬한 의지를 가지고 투쟁에 임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한편 신한금융 피해자연대 공대위는 5일과 8일 신한은행·금융지주 경영진 자택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