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에 5년간 11.3조 투입"

공공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 단계적 상향도 추진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1/20 [09:45]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에 5년간 11.3조 투입"

공공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 단계적 상향도 추진

염보라 | 입력 : 2020/11/20 [09:45]

▲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간 화상으로 열린 '거시경제 금융 부내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재부 제공

 

[공감신문]염보라 기자=정부가 태양광 연구개발(R&D) 등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11조여원을 투입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 점검 태스크포스(TF)'에서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 우리나라 산업구조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그린에너지로의 전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그리에너지 전환을 위한 정부의 노력으로 "태양광 R&D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2025년까지 11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또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상향(30%→40%)하고, 지자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공유했다. 

 

이어 "민간 부문에서도 그린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민간 참여를 더욱 독려할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사업 원스탑 인·허가 지원 및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 모델 등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직접일자리 및 추경 일자리사업 추진상황도 안건으로 올랐다.


기재부에 따르면 직접일자리 사업은 11월 현재 93만3000명이 참여 중이며, 시작이 다소 늦었던 3·4차 추경사업(60만4000명)도 채용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김 차관은 "일자리 사업이 국민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연말까지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2021년 연초부터 직접일자리 사업이 차질없이 시작돼 동절기 취약계층 일자리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업계획 확정, 모집공고 등 사전준비도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