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은 "내년도 수출 6000억 달러 고지 탈환"

5년간 K뉴딜 30조 공급… 대규모 해외 건설 플랜트 수주 지원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1/22 [18:39]

수은 "내년도 수출 6000억 달러 고지 탈환"

5년간 K뉴딜 30조 공급… 대규모 해외 건설 플랜트 수주 지원

염보라 | 입력 : 2020/11/22 [18:39]

▲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22월 20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온라인 경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수출입은행


[공감신문]염보라 기자=수출입은행이 내년도 목표로 수출 6000억 달러(약 670조원) 고지 탈환을 설정했다. 이를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22일 수출인은행에 따르면 방문규 행장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온라인 경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에 방점을 찍은 2021년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이날 전략회의에서 수은 경영진은 2018년 6049억 달러를 정점으로 감소 추세인 수출을 늘리기 위한 수은의 역할 강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그 일환으로 수은은 'K-뉴딜'의 세계화를 위해 내년 5조원을 포함해 향후 5년간 총 30조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순연된 대규모 해외 건설 플랜트 수주 지원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방 행장은 "2021년 수은이 나아갈 방향은 수출 '올인'"이라며 "수출 6000억 달러 탈환을 위한 선봉장이 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2021년을 '디지털 수은'의 원년으로 삼는 동시에, 은행 운영 전 분야에 걸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방 행장은 "디지털 전환과 ESG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내년 K-뉴딜과 혁신 성장, 건설 플랜트, 중소기업을 망라하는 전방위적인 지원을 통해 적극적·능동적 정책금융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