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BC카드, PG·VAN사와 '데이터 동맹'

염보라 | 기사입력 2020/12/03 [09:54]

BC카드, PG·VAN사와 '데이터 동맹'

염보라 | 입력 : 2020/12/03 [09:54]

▲ BC카드 CI     ©염보라

 

[공감신문]염보라 기자=BC카드가 주요 전자지급결제대행사업자(PG), 부가가치통신사업자(VAN)과 '데이터 연합군'을 결성한다. 각 사의 방대한 빅데이터와 고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 혜택 혁신에 앞장서겠다는 복안이다.

 

3일 BC카드에 따르면 데이터 연합에는 BC카드를 중심으로 PG사인 KG이니시스·다날·세틀뱅크, VAN사인 NICE정보통신·KICC·KSNET·스마트로가 참여한다.

 

이번 연합에서 BC카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카드 결제 데이터를 제공하고, 7개 참여사는 자사 하위 가맹점의 구매 품목 데이터를 제공하게 된다. 각 데이터는 전문 결합기관을 통해 가명정보로 처리 돼 교류 및 결합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표 소비자 후행지표로 활용되는 카드결제 데이터에 가맹점 별 구매 품목 데이터가 결합되면 소비자의 의사결정 과정과 특성을 추론하는 데 있어 보다 강력한 데이터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며 "결합된 데이터가 다양한 산업에 제공되면서 소비자 혜택을 혁신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군은 데이터 교류와 결합 외에도 마이데이터 기반 신규 사업 영역을 함께 발굴하고, 빅데이터 기술·산업 고도화를 위해 지속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연합군에 참여할 회사 역시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임세현 BC카드 빅데이터센터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8개 결제 전문 기업이 소비자 혜택 혁신이라는 목표를 향해 의기투합 했다”며 “앞으로도 BC카드는 각 참여사와 함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빅데이터와 기술력으로 소비자 혜택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C카드는 지난해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국내 최초의 금융데이터 거래소인 ‘금융빅데이터플랫폼’의 주관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이 회사는 금융빅데이터플랫폼의 10개 데이터 센터를 포함해 다수의 기업·스타트업과 함께 지자체·중소상공인·스타트업 등을 위한 빅데이터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