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철수 “尹 논란, 마녀재판 떠올라...징계 요구 철회해야”

3일 최고위 모두발언...“文, 수습할 책임 있어”

윤정환 | 기사입력 2020/12/03 [11:43]

안철수 “尹 논란, 마녀재판 떠올라...징계 요구 철회해야”

3일 최고위 모두발언...“文, 수습할 책임 있어”

윤정환 | 입력 : 2020/12/03 [11:43]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일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 논란을 보면서 중세 유럽의 마녀재판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하면 총장 윤석열이 죽고 권력의 눈치를 보면 감사 윤석열이 죽는 문재인식 마녀재판이 징계요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마녀재판에서 불타 죽은 수많은 사람 중 진짜 마녀는 한 명도 없었듯 윤 총장 역시 무고하다는 걸 추미애 장관과 이 정권 몇몇 빼고는 모두가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법원결정과 감찰위 권고로 정당성이 없다는 게 확인된 징계요구는 즉시 철회돼야 한다”며 “부당함을 바로잡고 난장판을 수습할 책임을 대통령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부의 위신가 공직기강이 땅에 떨어졌는데 대통령은 내내 침묵하고 있다”며 “이 상황을 반전시키고 대통령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킬 방법은 이제 추-윤 양자택일 하는 것 밖에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문제가 생기면 해결하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는 자리”라며 “이 모든 문제의 발단이 대통령인 만큼 대통령께서 결자해지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