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변창흠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여야, 28일 재논의

민주, 청문보고서 채택 주장하지만 야당 반대 거세

박진종 | 기사입력 2020/12/24 [21:55]

변창흠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여야, 28일 재논의

민주, 청문보고서 채택 주장하지만 야당 반대 거세

박진종 | 입력 : 2020/12/24 [21:55]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24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28일 여야 간사 합의를 거쳐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재논의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변창흠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야당의 반대가 거세다.

 

국토교통위 소속인 김희국 국회의원은 청문보고서와 관련해 “어떤 가치 판단도 없다. 유치원에서도 이따위로 안 쓴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은 이날 상무위원회의에서 "정의당은 청문회 과정과 국민의 뜻을 종합해서 변창흠에 대해 부적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의원은 국토교통위 소속이자 변 후보자 청문위원이다. 

 

특히, 심 의원은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킨 그의 발언이 단순한 말실수라고 보기 어렵다. 국토부 장관으로서 치명적인 결격 사유다. 재난시대에 생명과 인권에 대한 인식은 고위공직자 적격 심사의 대전제라는 것이 정의당의 확고한 당론이라는 점을 국민께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김현미 장관의 실패한 정책을 답습하고 강화하는 정책 마인드를 가졌다. 임명을 강행한다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변 후보자의 위법을 사법처리 절차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