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총파업 예고했던 택배업계...쿠팡과는 다른 ‘분류작업’ 문제 때문에?

박진종 | 기사입력 2021/01/21 [22:48]

총파업 예고했던 택배업계...쿠팡과는 다른 ‘분류작업’ 문제 때문에?

박진종 | 입력 : 2021/01/21 [22:48]

▲ 본문과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전국택배노동조합이 과로사 방지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 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던 택배업계가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했다. 설 연휴 택배노동자 파업에 따른 '택배 대란'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사회적 합의기구)는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했다.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에는 실질적인 과로사 방지 대책을 위한 △택배 분류작업 명확화 △택배노동자의 작업범위 및 분류전담인력 투입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수행하는 경우 수수료 지급 △적정 작업조건 △택배비·택배요금 거래구조 개선 △설 명절 성수기 특별대책 마련 △표준계약서 등이 담겼다.

 

명절을 낀 택배대란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물량 폭증까지 겹쳐 상황이 더욱 좋지 않다. 택배노조가 "설 명절 특수기 전까지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대책이 합의되고 즉시 시행되지 않으면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이유다.  

 

택배업계 최대 쟁점은 분류작업이다. 분류작업이 회사의 책임인가, 택배기사의 책임인가를 두고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분류작업은 배달에 나서기 전 물류창고에서 담당할 배달 물량을 골라내는 일로 길게는 하루 5시간 넘게 소요되는 강도 높은 노동이다. 게다가 배송업무는 건당 수수료를 받지만 분류업무에 대해서는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해 '공짜 노동'과 다름없다.  

 

작년 10월 택배업체들은 분류인력 투입을 약속하며 택배기사들을 달랬지만 실제 투입 인원은 약속에 한참 못 미치는 숫자인 경우가 많다는 것이 택배 노동자들의 주장이다. 또 분류비용을 택배사가 온전히 부담하는 대신 택배기사에게 일부 비용을 전가하는 상황도 문제다.  

 

한편 쿠팡의 경우 분류작업을 둘러싼 논란에서 한결 자유롭다. 애초에 분류인력과 배송인력이 명확하게 구분돼 있기 때문에 '쿠친'으로 알려진 배송담당자는 본업에만 충실할 수 있는 구조 덕분이다.  

 

쿠팡은 배송인력의 업무 부담을 줄여주고 안전 운송을 돕기 위해 분류 전담 인력인 '헬퍼' 4400명을 별도 고용해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헬퍼들은 분류작업만 담당하니 작업 숙련도가 높아지고, 쿠친들은 주어진 동선에 따라 배송만 하면 되니 업무 만족도가 올라간다.  

 

이처럼 쿠팡은 인적 인프라 구축에 많은 비용을 투입하며 배송인력의 근무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좋은 사례로 평가된다. 위탁과 하청, 계약 등 복잡한 고용구조를 이유로 비용에 대한 뾰족한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끊임없는 잡음에 시달리는 택배업체들과 비교되는 점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제는 불합리한 근로조건으로 많은 지적을 받아온 택배업계도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회사와 택배 노동자 간의 갈등은 결국 소비자들이 고스란히 감당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택배사의 빠른 대책 마련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