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25일 박범계 법무장관 국회인사청문회...재산·이해충돌 문제 등 쟁점

재산 신고 누락, 법무법인 출자 논란 등 의혹 받아...형사사건 문제도 다뤄질 예정

박진종 | 기사입력 2021/01/24 [10:16]

25일 박범계 법무장관 국회인사청문회...재산·이해충돌 문제 등 쟁점

재산 신고 누락, 법무법인 출자 논란 등 의혹 받아...형사사건 문제도 다뤄질 예정

박진종 | 입력 : 2021/01/24 [10:16]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오는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박범계 후보자는 재산 신고 누락, 법무법인 출자 논란 등 의혹을 받는다. 인사청문회에서도 해당 의혹들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박 후보자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 대전 유성구에 보유한 105㎡ 아파트(이후 매도)와 4000만원대 예금(2013년 새롭게 신고)을 신고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박 후보자는 충북 영동군의 선산 임야(2만1238㎡)의 지분 절반을 1970년 상속받아 보유하고 있으나, 2012년 의원 당선 후 지난해까지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또 박 후보자가 2012년 1000만원을 출자해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 명경과 관련해서는 이해충돌 논란도 존재한다.

 

박 후보자의 친동생이 명경의 '사무장'으로 재직한 사실, 명경 소속 변호사가 대전시 선거관리위원으로 재직한 사실 등이 지적됐다. 설립 초기 1000만원대이던 명경의 매출도 2019년 32억8000만원대로 증가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2012년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변호사 휴업 신고를 하고 법무법인 이익도 배분받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는 법무법인을 탈퇴하고 보유 지분도 처분한 상태다.

 

인사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와 관련한 형사 사건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자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는 고시생 단체 회원 폭행 논란과 관련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